生活の中の韓国文化 77

商品名 : 生活の中の韓国文化 77

原産地 : 韓国

価格 : 1,944円(税抜き1,800円)

ポイント : 85

数量 :

 10000円(税込)以上は配送料無料

【商品説明】
■著 者: 이해영 | 김은영 | 이정란 | 이현의 | 주은경 | 신경선 (지은이) |
■出版社:한글파크
■構 成:A5 188ページ
■出版日:2011-04-30
 
■ Book Guide 

◎77項目にわたって、二人の外国人の日常生活を通して紹介。
◎面白い漫画で、一目で話を把握できるようにし、主要語彙は、翻訳(英語・中国語・日本語)を提示した。
◎順序は関係なく、自分に興味のあるところを、ちょっとした時間に学習できるようにした。

【目次】
차례
머리말
일러두기
주인공 소개

1. 한국에서는 이렇게

01 안녕하세요?  
02 인사는 이렇게
03 어디 가세요?  04 의사 선생님
05 뭐라고 부를까?
06 밥 먹을 때는 코를 풀면 안 돼요
07 고개를 돌리고 마셔요
08 어른께는 이렇게
09 집 안에서는 신발을 벗어요

2. 일상생활

10 친구끼리는 같이 먹어요
11 매운 음식을 잘 먹어요
12 한국 젓가락은 무거워요
13 체했을 때는 어떻게?
14 언제나 어디서나 먹을 수 있어요
15 빨리빨리
16 빨라요 빨라
17 한 개만 더 주세요
18 집을 구하세요?
19 주소는 넓은 장소부터 써요
20 도장 있어요?
21 회식하면서 더 가까워져요
22 노래방? 만화방? 찜질방?
23 얼음! 땡!
24 아이들은 오래전부터 이런 놀이를 해 왔어요
25 대한민국!
26 봄에는 꽃 축제를
27 여름을 이기는 팥빙수
28 산은 붉고 들은 노랗고 하늘은 파랗고
29 화려하고 맛있는 겨울

3. 바라는 마음, 금하는 마음
30 시험에 꼭 붙으세요
31 돼지꿈을 꾸면 복권을 사요
32 어떤 선물이 좋을까?
33 운명을 알 수 있다고요?
34 미역국 먹었어?
35 어? 4층이 없어요
36 빨간색으로 이름을 쓰면 안 돼요

4. 즐기며 축하하며
37 한턱낼게요
38 떡 드세요
39 이런 날에는 한복을 입어요
40 사랑을 고백하는 특별한 날
41 재미있는 기념일
42 한 해의 마지막 날, 종소리 들으러 가요
43 오늘이 100일이에요
44 돌에는 금반지를 선물해요
45 부자 되세요!
46 돈으로 선물해요

5. 일 년 중 특별한 날

47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8 명절날 아침 일찍 차례를 지내요
49 내 더위 사 가라!
50 부처님 오신 날
51 오늘은 어린이날, 아이들 세상
52 부모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해요
53 선생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세요
54 복날에는 삼계탕을 먹어요
55 마음도 음식도 풍성한 추석
56 한글을 누가 만들었는지 알아요?
57 일 년 중 밤이 가장 긴 날
58 메리 크리스마스!
59 오늘은 빨간 날

6. 요람에서 무덤까지
60 삼칠일이 지나야 산모와 아기를 만날 수 있어요
61 우리 아기는 커서 뭐가 될까?
62 고등학교를 졸업하면 19살
63 수능, 고생 끝에 낙
64 성인이 되는 날
65 잘 다녀오겠습니다, 충성!
66 함 사세요!
67 결혼식과 폐백 드리기? 그건 뭐지?
68 이렇게 결혼해요
69 잉어 꿈을 꾸면 아들?
70 미역국은 몸에 좋대요
71 효도도 하고 여행도 가고
72 슬픔을 나눠요

7. 말없이 말하기

73 숫자를 세어 봅시다
74 부를 때와 자신을 가리킬 때
75 새끼손가락을 걸고 약속을 해요
76 손으로 감정을 표현할 수 있을까요?
77 이모티콘으로 기분을 표현해요 








※本商品はゆうパケット(210円)にて発送いたします。複数冊のご注文では、レターパックライト・ゆうパケット2個口・レターパックプラス・ゆうパックの中で一番安価な方法に変更して発送することがあります。

    

 

 TOPIK初級試験の語彙を徹底攻略する本です。
いやあ、これは面白いですわ。
韓国生活をすると、いろんな局面で、日本とは、“似て非なる”文化に出くわします。
それが韓国生活の面白さを倍加させているのですが、そういう違いを楽しむことを経験できる本です。
2人の外国人というのは、日本の女の子と米国の男の子です。
構成は、それぞれにまず4コマ漫画があって、次に字が大きめでエピソードなどのエッセイがあり、その下に主要単語の翻訳、となっています。 
とにかく楽しい本です。
初級段階が終わった方なら何とか読めるような優しい文章です。






 

ページトップへ